[E3Live] Sony 플스3

E3Live 2006. 5. 11. 16:55
이번 E3의 양대 이슈 중 하나인 소니 PS3는 역시나 기대를 져버리지 않았다. 실제 플레이 가능한 많은 데모들은 PS3의 실체를 확연하게 엿볼 수 있게 하였다.

이것이 공개된 PS3 본체. 실 시연기는 모두 렉타잎의 개발툴이었다. 사진을 찍는데 스텦들이 엑박360 쇼핑백 들고 찍는다고 투덜거렸으나 소니는 쇼핑백을 안줬다고~


PS3에 대한 인상을 요약하면,
- 1080P는 뻥구라가 아닌 실제상황이다. 많은 게임이 1080P를 지원하고 있으며, 게임의 영상은 720P와는 확연히 다르다! 특히나 그란HD의 데모는 PS3의 컴퓨팅파워의 실체를 집대성해서 보여주는 듯 하다.

실제로 플레이 되는 1080P해상도의 그란투리스모 HD


- 실제로보니 PS3...엑박360보다 크잖아! 본체의 매력도가 확실히 부족하다. 패드의 실체는 아직도 밝혀지지 않았다.

크기를 비교하기 위해 손을 대어 보았으나 튜브안쪽에 있어 비교불가. 어쨌거나 매우 크다! 부피로는 엑박1에 육박할지도 모른다.


도대체 이 정체불명의 패드는 뭘까. 생긴건 기존 플스패드인데 USB 클라이언트 암놈을 가지고 있었다.


- 해상도에서 압도를 한다해도(1080P가 720P보다 2배의 계산력을 필요로 한다해도), 엑박360에 비해서 2배 나은 그래픽이라고 말할 수 없겠다. 실제로 데모중인 많은 게임들이 미세한 이펙트(AA, Motion Blur, FOD등)에 심여를 기울이지 않았는지 완성도가 떨어져보였다. 텍스쳐해상도 조차도 그란HD를 제외하면 화면 해상도에 걸맞지 않은 것을 많이 재사용사용하였다.
- 데모기기는 이미 사진이 공개된 개발툴을 사용하고 있으며, 담당자가 잠시 뚜껑을 연사이 만져본 결과 발열량이 엄청났다. 그리고 10분에 50대에 1대꼴로 다운이 되고 있었다. (에러메시지는 뜨지 않았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timena 2006.05.14 0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미 패드는 컨퍼런스때 밝혀젔습니다. 진동기능 삭제에 모션센서가 삽입되었다는군요.
    그런데 플레이한 사람들에 말에 따르면, 모션센서기능이 조잡하다고 합니다.
    이번 PS3는 여러모로 걱정되는 부분이 많은 게임기에요.

  2. 미니미 2006.05.14 0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서보니 소니 주식이 떨어질만 하더군요. 그란HD를 제외하고는 엑박360과 그래픽의 차이를 느끼기 어려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