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GN Live에서 살펴본 소니 컨퍼런스는 공격보다는 수비의 자세에 가까웠다.
새로운 내용이 그다지 없었고, 파판독점을 빼앗긴 것을 만회할 만한 빅딜 역시 존재하지 않았다.
대략 재밋었던 내용을 살펴보면,

PSN Video 섹션추가
생각보다 빨리 VOD서비스가 상용화되었다. 바로 오늘 저녁(PST 기준)부터 업데이트가 된다고 한다.
렌탈, 다운로드, 구입이 모두 가능한 형태이며, PSP로의 다운로드 역시 가능하다고 한다.

레지스탕스2 플레이 영상
1편과 크게 다른점으로 대형 보스의 등장과 이에 따른 다이나믹한 이동과 진행이 있다. 건물 뒤의 보스가 달려와 주인공을 집어던지면, 날아가다 떨어진 지점에서 플레이가 계속 진행이 된다.

Little Big Planet
새로운 내용이 추가되지는 않았지만, 플레이스테이션 사업의 프레젠테이션을 LBP을 이용하여 설명하였다. 역시나 바로 이거다! 싶은 것이.. 단지 게임뿐만아니라 스토리텔링툴로서의 활용을 미리 체험해볼 수 있었다. (언젠가 기업 PT에서 활용해보고 싶다는 욕망이;;)

GOW3 (God of War 3) - 예상됐었던 부분이니 생략.

256인 동시플레이 FPS - MAG
맨 마지막에 등장한 유일하게 놀라운 타이틀. 소콤을 개발한 Zipper의 신작으로 장장 256명의 동시 플레이라는 어마어마한 컨셉의 게임이다. 단지 숫자만 많은게 아니라 세분화된 분대 시스템을 통하여 다양한 계급과 분과를 가지고 실제 군사작전을 펼칠 수 있다는 데... 동네축구가 될지 정통 밀리터리 액션이 될지는 좀더 두고봐야겠다.

IGN 라이브 바로가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EA부스에서는 원통형의 360도 스크린에 차기작을 공개하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 작품은 역시 C&C 3였지만 실 플레이는 불가능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정종표 2006.05.21 0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E3 다녀왔다면서요..

    좋겠다..

    오늘 소장님 만났는데 말씀하시더라구요..

    나도 꼭 가고 싶은데..

    다음에 동원씨 갈때 껴주세요..ㅋㅋ

    잘 지내신다고 하던데..

    여름에 서울오면 꼭 봐요..

    E3자료 잘보고 갑니다..^^

  2. 미니미 2006.05.22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꼭 한번 뵈요~ ^^



원통형으로 된 부스 내부는 Wii 플레이를 체험할 수 있는 수십개의 체험 머신이 배치되어 있었고, 각 머신에는 게임을 안내하는 담당자가 서있었다. (아무래도 컨트롤러 분실위험이 커서인듯 하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PC게임의 최대의 관심사는 역시 EA의 Spore였다. (줄이 가장 길었다.) 시연시간은 20분 정도였는데, 이것은 게임저작도구인지 게임인지가 의심스러울 정도의 자유도를 준다. 기획자 망상의 끝이 어디인지를 보여주는 이 놀라운 영상에 빠져보시라.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timena 2006.05.14 0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명 윌 라이트는 괴물일 겁니다.
    이런 독특한 걸작들을 여러가지를 만들어 냈으니 말이에요.

  2. 미니미 2006.05.14 0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비행기가 늦게떠서 윌라이트 강연을 못들은게 너무 아쉽더군요.



기존에 공개되었던 플레이어 영상에 게임영상이 추가되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이번 E3의 최대 결전장이었던 West Hall은 소니와 닌텐도의 대비되는 전시 컨셉으로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닌텐도 vs 소니. 이제는 전혀 다른 컨셉으로 승부한다.

소니는 플레이 가능한 랙타잎의 PS3와 대형 스크린을 이용하여 최대한 많은 관람객이 느낌을 체험할 수 있게 한데 반하여, 닌텐도는 다소 적은 수용인원에게 Wii의 다양한 잠재력을 체험할 수 있게 하였다.

Wii를 구경하기 위해 줄을 선 관람객들. 최소 3시간은 서야만 부스내에 들어갈 수 있었다.

Wii 본체


실제로 본 본체의 느낌은 '이거 TV 옆에 놓고 싶다'라는 것이었다. 많이 작아졌지만 두툼한 어뎁터의 엑박360이나 실제보면 엑박1에 육박하는 크기의 PS3에 비하여 작은 크기였던 게임큐브보다도 더 작아지고 슬림한 외형에 모던한 디자인으로 인해 더 이상 아동용 게임기의 인상을 풍기고 있지 않았다.

012

Wii 컨트롤러를 사용하기 위해선 센서바라는 장치를 TV위 또는 아래에 장착해야 한다. 자세히 살펴보니 센서바의 정면부는 IR센서를 덮는 검은 플라스틱으로 덮여있었다. 하지만, 이것만으로 데모에서 볼 수 있는 모든 움직임을 캡쳐할 수 있을 것이란 생각이 들지않는다. 컨트롤러의 위치변화 뿐만 아니라 모든 각도의 회전도 감지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일반적으로 Inertia Sensor를 가진 Device처럼 묵직한 느낌이 없다. Wii의 컨트롤러는 매우 가볍다. 그래서 센서바는 4개의 컨트롤러의 정보수신과 절대위치좌표 측정을 맡으며, 컨트롤러 내부에 관성센서와 평행센서가 angular momentum을 측정하고 있을 것이란 추측을 해본다.

실제로 플레이 해본 컨트롤러. 생각보다 가볍고 생각보다 정밀한 움직임이 가능하다.


012345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01
기존 전시회에서 메모리카드 플레이 시연등에서 문제가 있었는지(도난 등), 언제부턴가 시연전용 PSP로 모두 교체되었다. 시연전용 버전은 AC 단자(혹은 그에 상응하는 두께의 DC전선)가 내장되어 있으며, UMD 슬롯자체가 없고, 메모리 스틱 슬롯 역시 없다. 아무래도 내장 메모리를 가지고 있으며, USB를 통하여 다운받은 후에 작동되는 것으로 사료된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2006.05.12 1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소니와 엠에스의 전쟁터같군^^ 핸폰은 갖고간거야?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E3Live] Sony 플스3

E3Live 2006. 5. 11. 16:55
이번 E3의 양대 이슈 중 하나인 소니 PS3는 역시나 기대를 져버리지 않았다. 실제 플레이 가능한 많은 데모들은 PS3의 실체를 확연하게 엿볼 수 있게 하였다.

이것이 공개된 PS3 본체. 실 시연기는 모두 렉타잎의 개발툴이었다. 사진을 찍는데 스텦들이 엑박360 쇼핑백 들고 찍는다고 투덜거렸으나 소니는 쇼핑백을 안줬다고~


PS3에 대한 인상을 요약하면,
- 1080P는 뻥구라가 아닌 실제상황이다. 많은 게임이 1080P를 지원하고 있으며, 게임의 영상은 720P와는 확연히 다르다! 특히나 그란HD의 데모는 PS3의 컴퓨팅파워의 실체를 집대성해서 보여주는 듯 하다.

실제로 플레이 되는 1080P해상도의 그란투리스모 HD


- 실제로보니 PS3...엑박360보다 크잖아! 본체의 매력도가 확실히 부족하다. 패드의 실체는 아직도 밝혀지지 않았다.

크기를 비교하기 위해 손을 대어 보았으나 튜브안쪽에 있어 비교불가. 어쨌거나 매우 크다! 부피로는 엑박1에 육박할지도 모른다.


도대체 이 정체불명의 패드는 뭘까. 생긴건 기존 플스패드인데 USB 클라이언트 암놈을 가지고 있었다.


- 해상도에서 압도를 한다해도(1080P가 720P보다 2배의 계산력을 필요로 한다해도), 엑박360에 비해서 2배 나은 그래픽이라고 말할 수 없겠다. 실제로 데모중인 많은 게임들이 미세한 이펙트(AA, Motion Blur, FOD등)에 심여를 기울이지 않았는지 완성도가 떨어져보였다. 텍스쳐해상도 조차도 그란HD를 제외하면 화면 해상도에 걸맞지 않은 것을 많이 재사용사용하였다.
- 데모기기는 이미 사진이 공개된 개발툴을 사용하고 있으며, 담당자가 잠시 뚜껑을 연사이 만져본 결과 발열량이 엄청났다. 그리고 10분에 50대에 1대꼴로 다운이 되고 있었다. (에러메시지는 뜨지 않았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timena 2006.05.14 0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미 패드는 컨퍼런스때 밝혀젔습니다. 진동기능 삭제에 모션센서가 삽입되었다는군요.
    그런데 플레이한 사람들에 말에 따르면, 모션센서기능이 조잡하다고 합니다.
    이번 PS3는 여러모로 걱정되는 부분이 많은 게임기에요.

  2. 미니미 2006.05.14 0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서보니 소니 주식이 떨어질만 하더군요. 그란HD를 제외하고는 엑박360과 그래픽의 차이를 느끼기 어려웠습니다.



[E3Live] 9日 전시전야

E3Live 2006. 5. 11. 16:40

LA Convension Center 입구의 전경

0123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