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츠네 미쿠의 홀로그램(?) 콘서트 실황이 있다는 소문을 듣고 웹을 돌아다니다 우연히 보게된 Augmented Reality 하츠네 미쿠. University of WashingtonHuman Interface Technology Laboratory (HIT Lab)에서 개발한 ARToolKit을 이용하여 제작한 것으로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CMU의 Johnney Lee가 만든 간단한 데모인데, 색다를 것은 없지만 상당히 결과물이 좋다.
요점은 2D화면에서 해드트랙킹(시점의 이동 감지)를 통하여 3D공간이 보다 실감나게 보인다는 것이다. 머리의 회전를 주로 감지하는 VR 해드셋의 해드트랙킹과는 달리 위모트를 이용한 이 데모는 화면을 보고있는 머리의 평행이동(좌우상하)를 감지하여 미세한 시점변화를 만들어낸다. 실제로 FPS 게임을 만든다면 이를 통하여 마우스의 역할(시점변환)을 100% 담당하게 할 수는 없다는 얘기. 다만, 벽에 붙어서 빼곰히 옆으로 쳐다보며 미세 사격을 한다던지에는 탁월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본다. 결국 마우스(시점이동)+해드트랙킹(미세시점이동)+키보드(전후좌우이동)의 인터페이스가 가능하다는 얘기.

개발자의 웹사이트에 가보면 그외 다양한 위모트를 이용한 프로젝트가 있다.

사이트 바로가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semix2 2008.01.24 1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신기하네요!!




YOUTUBE에 올라온 이 게임 동영상은 웹캠을 이용하여 손으로 캐릭터를 조정하는 색다른 인터페이스를 보여준다. 중간 이후에 나오는 방식은 레밍스 스타일의 게임으로 만들어도 손색이 없을 것 같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Langolier 2008.01.29 18: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와 신기하네요. :)
    손 안아프겠지만 팔이아프겠어요~
    슈퍼마리오 떼부대는 처음봅니다 -_-. 그런데 블루스크린이 장치되어있다면. 참 번거로운 문제일것 같은데요.

    • 미니미 2008.01.29 2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지적이십니다.
      화면처럼 손만 나오면 깔끔한 게임진행이 가능하겠지만 블루스크린이 있어야 하겠죠. 이를 보완할 기술들이 필요하겠습니다.

  2. 퍼즐랩 2008.01.30 1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재미있습니다..!! 물론 손이 아프겠지만, 카메라를 안쓰고
    그냥 D-pad로 손 아이콘을 움직이는 식으로 구현해도 나름 재미있을거 같아요...

    • 미니미 2008.02.01 2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카메라 없이도 가능하겠네요. 기타 마우스나 소니 육축이나 위모트를 이용해도 괜찮을 듯 싶습니다.

  3. 김영호 2008.04.16 14: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컨트롤 능숙도에 박수를.. ㅎㅎ

    • 미니미 2008.04.18 0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게임이나 솔루션 프로토타잎 데모시연을 해보셨던 분이라면
      이런 식의 데모 시연이 얼마나 어려운 것인지 알죠. ㅎㅎ



iPhone 시연 소감

Personal 2007. 7. 21. 00:29
우연히 애플 스토어에서 iPhone을 시연할 기회가 있었는데,(사실은 보구 싶어서 갔다.^-^)
예상대로 대단한 부분도 있고 실망스런 부분도 있었다.

외관

생각보다 얇고 가볍다. 기존 PDA폰과는 차별화된 느낌.
전면부는 쿨한데, 뒷면은 생각보다 별로인 느낌. 기존 아이포드의 금속재질이었으면 좋았을 듯.

뒷면의 간지는 생각보다 실망스러웠다.

UI

UI는 흥미롭게도 Win CE와 반대의 느낌이다. WCE에서는 MouseMove(마우스는 없지만 이해하기 편하게 Win32의 이벤트명을 사용하겠다.)의 개념은 "Press and Move"인데, iPhone에서 MouseMove는 "Scroll without Press"다. 일단 터치를 했더라도 움직이기 시작하면 클릭으로 인식하지 않는다.

iPhone의 UI를 보면 작은 화면에 어거지로 1024x768스러운 UI를 조밀조밀 우겨넣은 느낌이 드는데, 특히 화상키보드나 문자입력창은 안스럽게 작아서 겉으로 보아선 신의 손가락을 가지지않으면 뭘 해볼 엄두가 나질 않는다.

조밀조밀의 극치. 아무것도 읽을 수 없다. 하지만 뛰어난 줌인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화면을 누르기 시작하면 눌려진 키보드가 확대되어 보여진다. 잘못 눌렸다면 누른채로 원하는 키가 줌인될때까지 이동하여 Release하면 해당 문자가 입력된다. WCE에서 버튼은 Press지점과 Release지점이 같아야 Click으로 인식되는 것과 사뭇다르다. 보다 실용적이다!

iPhone의 화상키보드

문자입력창도 훌륭한데, 원하는 위치에 커서를 놓아야 하는 경우 입력창을 Press하고 MouseMove하면 커서 주변이 줌인되어 돋보기로 보인다. 원하는 위치에서 Release하면 돋보기가 사라지는 방식. Brilliant!

확대되는 텍스트커서 주변

두손가락 줌인아웃은 예상대로 실용적이었다. 구글맵이나 웹브라우저에서 필수 기능.

또한, 실수로 화면이 눌려지는 것을 방지하는 장치가 있는데, 바로 드래그 버튼 컨트롤이 그것이다. 언락 버튼과 Setting Option에 사용되는 이것은 클릭액션이 아니라 드래그액션으로 작동하여 실수로 주머니에서 버튼이 눌려지는 것을 방지한다.

드래그버튼. 밀어서 켜고 끈다.

마지막으로 맘에 드는 인터페이스는 스크롤부분. 뭐라 표현해야될지 모르겠지만 iPhone의 스크롤에는 역학적인 개념이 있어서 빠른 속도로 MouseMove후에 Release하면 최후 속도를 기준으로 관성 스크롤링이 된다. M$ 인터페이스에선 도저히 볼 수 없는 애매한-입력시 예상 결과를 알수 없는-인터페이스지만, 의외로 쓸모가 있는데 스크롤이 긴 리스트화면에서 대략적으로 큰 페이지 이동을 해야할 경우가 그렇다. 원하는 지점에 공을 던지는 것과 같아서 익숙해지면 원하는 곳에 근접하게 날리는 것도 가능하지 싶다.

기타 & 단점

WCE나 Palm의 UI는 저해상도시대에 적합하다면 iPhone의 UI는 높은 해상도의 소형디스플레이에 최적화되어 있는 것 같다. AT&T(구Cingular)의 요금제도도 59.99불에 Unlimited Data(email and web)은 매력적인 것 같다.(블루투스로 GSM모뎀이 된다면, 노트북용 무선모뎀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하지만, 단점도 많았는데 1)웹브라우저에서 플래시가 작동 안하고(YouTube는 별도 메뉴로 작동. 이게 머지?), 2)웹브라우저에서 파일업로드가 불가능하며(파일찾기가 안됨), 3)메일쓰기에 파일첨부가 안된다.(받기는 됨) 시연 사진을 iPhone으로 찍었는데 인터넷이 됨에도 불구하고 결국 업로드에 실패하였다.

아직 부족한 점이 많지만, 사람들을 놀래키기엔 충분한 요소를 갖춘 iPhone. 홈브루 어플이 활성화된다면 스마트폰시장과 휴대폰시장에서 큰 파장을 몰고올만 하겠다.

사이트 바로가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일모리 2007.07.21 0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플스토어에서 직접 사진찍은후 그자리에서 제 이메일 어카운트로 보냈습니다만...
    그리고 파장을 몰고 올만이 아닌 이미 파장을 몰고 왔다가 맞겠죠

    • 미니미 2007.07.21 0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이미 파장은 온거죠. 근데 사진을 아이폰으로 직접 올리셨나요? 아이폰메일 기능에는 파일첨부가 안되던데 어떻게 올리셨나요?

  2. 아크몬드 2007.07.21 1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네요..

  3. 뉴크 2007.08.16 1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남기신 댓글 통해서 오래만에 와봤는데
    iPhone 직접 시연해 보셨었군요.. 부럽 ㅜㅜ
    그동안 궁금했던 장단점이 눈에 쏙쏙 들어오내요^^

  4. 서인아빠 2007.08.29 14: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폰 잘 봤습니다. 단점이 있기는 하지만 정말 갖고 싶은 pda폰입니다. PDA전용이라 불편했던 HX 4700부터 시작해서 오래전부터 ipaq RW6100을 현재까지 사용하고 있는데, 우리나라에 출시되면 아마도 지름신의 유혹을 뿌리치진 못할 것 같습니다.

    • 미니미 2007.09.08 04: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한국에 출시되면 상당한 인기를 모을 수 있을 겁니다. 다만, 요금 체계나 부과서비스제약 등으로 들어가기 힘든 점이 있겠죠. 미국에서도 iPhone은 다른 폰에 비해 부가서비스 제약이 없는 편입니다. (AT&T가 많이 양보해준 셈이죠.)



P2P 원천기술의 대명사인 BitTorrent는 uTorrent, Azureus 같은 유명하고도 다양한 클론이 많은 유저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Torrent의 내부 구동원리를 보면 참으로 인터넷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게 되는데, 넷상에 다양한 유저들에게 분산되어 있는 자료들을 부분별로 받아서 기가막히게 절묘하게 합쳐주기 때문이다.  USC Interactive Media DivisionAaron Meyers는 그의 MFA Thesis에서 Torrent Raiders라는 이름의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Torrent의 구동을 시각화해주고 더불어 게임으로 승화(?)시켰다.

한글판 Azureus에서 "떼"라고 부르는 방사형 그래프가 우주선(?)이 되어 지구에 떠있다. 전세계에서 유입되는 peer 자료는 IP address를 이용하여 지도에 위치가 표시된다.
각 자료에는 어떤 Client를 사용하는지가 표시되어 있다.
정작 게임은 실행이 되질 않아 해보진 못했지만, 홈페이지의 내용으로 보면 불법자료를 받는 유저와 저작권자의 갈등을 게임으로 표현했다고 한다. Youtube 영상을 보면 전세계에서 흘러다니는 자료들이 실감나게 펼쳐진다. (특히 한국 부분이 활발한 것을 볼 수 있다. ㅎㅎ)


사이트 바로가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90년대말 미래의 키워드로 자리잡았던 VR은 싸구려 VR 헤드셋의 크고 조악한 룩앤필로 말미암아 지금은-제대로 실현된 적도 없지만-계륵처럼 여겨지고 있다. ICUITI의 iWear처럼 그나마 작고 세련된 제품이 나오긴 했지만, 대부분의 사람은 길거리에서 앞이 안보이는 헤드셋을 쓰고 다닐 용기를 가지고 있지 않다.

이스라엘의 벤쳐회사인 Lumusvision에서는 일본의 모 만화에서나 나오던 스카우터 형식의 디스플레이 제품을 준비하고 있다.

LUMUS PD-20는 일반 안경에 LCD Microdisplay를 부착한 형태로 이동중에 화면을 볼 수 있으며, 화면을 끈 상태에선 일반 안경으로 사용이 가능하다.
원리는 전투기의 HMD와 유사한데, 다만 렌즈에 이미지를 안구에 굴절하도록 보정하는 광학장치가 장착되어 있다. 이것은 Light-guide Optical Element(LOE)라고 부르는 이들의 핵심 기술인것으로 보인다. PD-20의 경우 해상도가 QVGA수준이라 아쉽지만, PD-10의 경우는 SVGA(800x600)까지 지원한다.
양쪽에 장착하면 3D Stereo display도 가능하리라 생각된다. 이 업체와 메이저 가전사, 그리고 명품 안경 브랜드를 조인하면 고기술, 고가격의 명품 디스플레이 개발이 가능하리라 생각된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와우 2006.08.29 2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대요!!!. 빨리 상용화되고 크기가 좀더 많이 줄었으면 좋겟네요. 무척 기대되네요.

  2. joogunking 2008.04.06 09: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기가 상당히 작네요. 이제서야 비로소 상용화가 가능할 정도의 수준에 온것 같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10240x3072의 해상도, 24개의 모니터를 연결한 리눅스클러스터 머신에서 돌린 Quake3. VTech HCI Lab에서 만든 이 장난감(?)은 Gyromouse를 사용하여 더욱 실감난 전투를 할 수 있게 되어 있다. 다만 아쉬운 것은 3D Gyro 센싱에서 XZ Plane만을 사용하고 있다. 전후진은 버튼으로 한다는 것. (하긴 그걸 할려면 저리 편하게 의자에 앉아서 시연할 수가 없으니) 학기막판인지라 여유가 생기면 차세대 HID로 Gyromouse와 Tangible Media & Interface에 대해 소개할까 한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timena 2006.04.28 2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기발하다. 우리집도 저렇게 해야지(...)



마이너리티 리포트에 나오는 현란한 UI를 보고 있노라면 최첨단 UI라 불리는 Aero가 참 무색하게 보인다. 마우스의 대를 이을 차세대 HID(Human Interface Device)는 안개속에 있으며 누구도 자신있게 예측하지 못한다. 개중에 그나마 실용화와 대중화에 들어간 장치가 있는데 그것은 터치스크린이다. 워낙 역사가 오래됐기 때문에 달리 차세대라 부르긴 어색하지만, 터치스크린은 보다 뛰어난 해상도와 LCD의 대중화, 그리고 Tablet PC를 외치는 M$에 의해 서서히 떠오르고 있고, 닌텐도의 NDS 역시 터치스크린으로 게임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오늘은 분야는 다르지만 흥미로운 터치스크린을 이용한 연구 3선을 소개할까 한다.

Multi-Touch Interection Research

NYU Media Research Lab의 Jeff Han은 기존과는 다른 새로운 개념의 Touch Screen Interface를 연구하고 있다. 이것은 FTIR(Frustrated Total Internal Reflection)이란 기술을 이용하여 다중 터치를 감지하여 이를 이용하는 것인데, 영상에 나오는 줌인과 Rotataion을 보면 감이 팍 온다.

<출처 : woojip>
기술적인 부분 뿐만 아니라 다양한 응용사례를 보여주고 있다.

사이트 바로가기

As-Rigid-As-Possible Shape Manipulation

동경대 CS에 Associate Professor로 있는 Takeo Igarashi씨가 Siggraph 2005에 발표한 것으로 터치스크린 자체보다 다중 터치를 이용한 2D Kinematic Animation 생성에 중점을 두고 있다. 쉽게 그린 낙서같은 캐릭터에 팔다리를 잡고 움직이면 꽤나 정교한 애니메이션이 된다.




사이트 바로가기

AudioPad

존마에다의 제자이자 MIT Media Lab내의 Tangible Media Group에서 PhD를 받은 James Patten과 대학원생인 Ben Recht은 음악을 만드는 새로운 방법을 제시하였다. 그들은 Pad라는 2차원 공간과 Tagged Object를 이용하여 체스를 두듯이 음악을 만드는 방법을 고안하였다.


<출처 : funshop>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Mr.G 2006.02.23 01: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안타깝네요.. 이 기술을 써서 NDS를 만들었다면..

    휴대용으로 비트매니아를 즐길 수 있었을텐데..

  2. 미니미 2006.02.23 04: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 차세대에 기대할만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