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의 대체현실게임(Alternate Reality Game) 소식. HP에서 msacpe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다. mscape는 mediascape의 약자로서 GPS와 디지털 카메라를 이용한 다양한 현실체험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하고 공유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HP는 자사의 iPAQ(.NET CE 2.0 기반이므로 다른 기종에서도 돌아갈듯)을 베이스로하여 GPS와 카메라를 장착한 기기를 들고, 돌아다니며 사진을 찍으며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기존의 오프라인 놀이에 가깝던 대체현실게임을 보다 체계적인 시스템으로 승화시켰다. 감이 안 오시는 분들은 아래 영상을 보면 감이 바로 올것이다.

물론 이 영상의 많은 부분은 컨셉적이며 아직 적용되지 못한다. 사진은 찍지만 사진의 내용을 인식하여 자동으로 스코어를 매긴다던지 하는 것은 불가능하며, GPS의 정교함은 굴러오는 돌을 옆으로 피하는 정도는 인식하지 못한다. 또한, 카메라화면과 게임화면이 동일한 시점으로 오버레이되는 것 역시 구현되어 있지 않다.

하지만, 현실세계를 탐험하면서 게임을 진행해나가는 것은 어느정도 가능하다. mscape에서 배포하는 프로그램을 설치하면 PDA용 프로그램이 설치되는데 여기에 유저들이 만든 게임을 로드하면 PDA를 들고 다니면서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다만, 자신의 동네 근처를 배경으로한 게임이 있어야 해볼 수 있겠지만..
(아래는 mscape에 올라온 게임들)

Timehole

Hidden Danger UXB!

mscape에서는 대체현실게임 외에도 Walks와 Destination이라는 어플리케이션도 개발할 수 있다. 예를 들면 4박5일로 유럽7개국을 돌고(찍고)오는 번개유럽여행-물론 현실에서 증명된-을 만들어올린다면, 이것을 받은 사람들은 PDA만을 들고 그들이 필요한 모든 정보(빠른 교통편, 볼만한 상점/문화제, 사진찍기 좋은 위치, 레스토랑, 심지어는 현재 위치에 연관된 음악을 들을 수 있는등등)을 얻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그 위치들을 최단거리로 다닐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비단 여행 뿐 만아니라 자신이 좋아하는 조깅코스, 트래킹루트 등을 공유하고, 이것을 체험해본 다른 사람들의 의견이나 추가정보들로 어플리케이션은 점점 풍성해질 것이다. (불행히도 아직 mscape는 웹상에서 내용을 보지는 못한다.)

mscape Application. PDA와의 싱크가 주기능이다.

다음편에는 PDA로 실제 어플리케이션을 체험하고 만들어 볼 것이다.
(현재 비스타와 충돌 문제로 설치불가상태)

mscape 사이트 바로가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호모사피엔스 2007.10.03 1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재밌네요. 항상 주옥같은 포스팅입니다. 첫번째꺼는 디지니랜드같은 놀이공원에서 해보면 좋을것 같기도하네요.

  2. 퍼즐랩 2007.12.01 0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오래간만에 왔습니다. ^^ 동영상이 참 흥미롭네요.
    기술적인면에 대한 말씀도 흥미롭게 읽었지만,
    무엇보다도 오랫동안 앉아서만 게임하는 청소년들이
    밖에서 뛰어다니면서 즐거워질수 있다는 가능성에 기분이 유쾌해집니다.
    물론 금방, 쉽게 가능한 일은 아니겠지만요. ^^

    • 미니미 2007.12.03 2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퍼즐랩님, 반갑습니다 :) ARG는 컴퓨터앞에만 앉아서 하는 게임의 폐쇄적이고 어두운 이미지를 뛰어넘어 활동적이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발산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해주는 밝은 이미지가 있죠. 실 공간을 응용한 퍼즐도 많은 가능성이 있는 것 같구요 ^^

  3. Solfa 2007.12.12 2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개월 전에 HP에서 발표했었던 mscape가 갑자기 생각나서 검색에서 오게됬습니다.
    그때까지만 해도 mscape의 컨셉은 배낭여행 정보 안내 프로그램정도로 잡고 있었던 것 같은데
    (앞에서 언급하신 "빠른 교통편, 볼만한 상점/문화제, 사진찍기 좋은 위치, 레스토랑, 심지어는 현재 위치에 연관된 음악을 들을 수 있는등등";)
    이젠 저런 게임 컨텐츠를 주가 되게 한것 같군요. 어쨋든 기대가 됩니다. 이거 하나때문에 GPS가 달린 PDA를 사게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ㅎㅎ

  4. 마리나리 2008.02.02 05: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니 전뇌코일 처럼 실현화 되는것인가..;;



요즘, 직간접적으로 RSS 피드를 사용하지 않는 블로거는 거의 없을 듯 하다. 주옥같은 블로거님들의 피드를 마구 수집하다보면, 앉아서 새로운 글을 서핑없이 볼 수 있다는 것 만으로 좋은 세상이군이란 말이 절로 나온다. 하지만, 점점 모으다보면 다같은 RSS라도 관심분야에 따라 다른 밀도(!)로 보고 싶은 생각이 들게 된다. 티티군이 소개해준 aideRSS는 이러한 고민을 해결해주는 서비스이다. aideRSS에는 PostRank™(구글의 그것의 짝퉁스러운 네이밍;;)라는 랭킹 시스템이 있는데, 입력받은 피드의 글 마다 가지는 덧글수, 딜리셔스(Del.ici.us), 테크노라티(Technorati), 블로그라인(Bloglines) 래퍼수, 그리고 디그(Digg)수를 합산하여 랭킹을 매긴다. 그 랭킹에 따라 엄선된 글만을 선별하여 새로운 RSS로 Export할 수 있다.

하나의 RSS에 다른 관심도를 가진 4명이 aideRSS를 이용하여 어떤 방식으로 각자 정제된 피드 받을 수 있는 지를 보여준다.

너무 단순해서 사업아이템으로는 충분치 않지만, 컨텐츠 범람의 시대에 필요한 하나의 도구로서는 훌륭하다.

사이트 바로가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Buzz 2007.07.26 1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원님의 해당 포스트가 7/26일 버즈블로그 메인 헤드라인으로 링크되었습니다.

  2. joogunking 2008.04.18 2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더의 수많은 안 읽은 글들을 보면 필터링이 간절하죠.
    이런 서비스가 앞으로도 많이 생기기를 바랍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Web 2.0 시대로 오면서 사람들은 벌써 Web 3.0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속단하기는 이르지만, 차세대 웹서비스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할 부분 중 하나는 멀티미디어 검색기능이다. MPEG-7으로 대변되는 이 기술은 동영상이나 이미지, 음악 등의 컨텐츠의 내용을 사람의 손을 거치지 않고 인덱싱하는 특징을 가지며, 검색의 쿼리형태 역시 텍스트에서 벗어나 Shape, Humming, Color 등이 될 수 있다.
오늘 소개하고자하는 Like.com은 이같은 검색의 걸음마단계의 서비스로서 가능성을 옅볼 수 있다.
Like.com은 상품검색엔진으로서 기존 서비스와는 다르게 상품의 이미지를 기반으로 검색을 할 수 있다.
사이트의 첫페이지에서 보여주는 연예인이 착용한 악세사리 검색은 "구라"다. 하지만, 미래의 검색이 보여줄 기능을 잘 서술하고 있다. 제니퍼 애니스톤이 착용한 팔찌를 분석하여 동일한 제품부터 비슷한 모양의 제품을 검색해준다니 멋지지 않은가!

내부에서 Vision과 Machine Perception을 사용하는 부분은 바로 물품의 검색 부분으로 원하는 물건의 모양과 비슷하지만 더 싼 물건이라거나, 특정 부분만 비슷한 모양인 제품들을 검색할 수 있다. 또한, 같은 모양에 다른 색상의 제품을 찾는 것도 가능하여, 쿼리부분에는 컬러선택창과 모양을 검색하기위한 선택창으로 되어 있다. 지금은 그다지 매력적이지 않지만 미래의 기술을 맛볼 수 있는 사이트로서 Like.com은 충분한 가치가 있다.

사이트 바로가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Web 2.0 : Revu.co.kr

ET Site 2006. 8. 26. 01:35

UCC나 RSS의 범람으로 말미암아 어떤 서비스건 모든 정보를 취급하는게 쉬워진 탓인지,
국내에선 색깔 있는 Web 2.0 사이트를 찾기가 힘든거 같다.

리뷰정보 만을 수집하고, 스코어링하는 Revu. Contents 뿐만 아니라 Account Aggregation 기능도 있다.

영역은 작아도 특정정보에 차별화된 접근능력을 줄 수 있는 것이
중규모 Web 2.0 서비스의 미덕이 아닐까 싶다.

Revu 사이트 바로가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Google Desktop Search의 Search Across Computers의 매력적이지만 제한적인 공유기능 때문에 FolderShare의 Remote GDS를 써보고 있는데 매우 만족스럽다. (사생활정보가 구글서버에 저장된다는 염려를 하는 유저들이 많지만 I don't care.) 하지만 ByteTaxi를 M$가 샀다는 뉴스를 들은지 꽤 되었지만, 아직까지 베타버전이라 정리가 안된건지 이런 식으로 서비스를 할건지 도무지 알수 없는 마소와 구글의 동침장면이란...

적과의 동침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