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게임기획 | 2 ARTICLE FOUND

  1. 2007.03.03 [심포지움] Living Game Worlds III @ Gatech (1)
  2. 2006.11.23 [세미나] Games without goals by Jesper Juul (4)

2005년부터 시작되어 3회째는 맞은 Living Game Worlds 심포지움이 3/29부터 아틀란타 조지아텍에서 열린다. 2006년 키노트 발표자였던 Will Wright같은 슈퍼 스타는 없지만, Rules of Play 의 저자인 Katie Salen 이하 학계와 업계 담당자들이 대거 참여한다. (하지만 Katie Salen을 포함 대부분이 2006년 발표자였다는 사실) 그런데 심포지움의 무게에 비해 주제에 대한 서술이 너무 부족하다. "Playing With Reality"라면 요즘 들어 Game Theorist 들이 유행시키려는 현실접목형 게임(혹은 대체현실게임(alternate-reality games)? 아직 용어정립이 안되놔서..)을 주제로 한다는 거 같은데, 울 어머니가 좋아라하시는 Jane McGonigal 정도는 초대할 만 한테 발표자에는 포함되어 있지 않다. 어찌됐건 게임 기획자라면 참석할 가치가 있는 세미나 중 하나임이 분명하다. 3/10일까지 등록하면 100불에 사전등록이 가능하다. (현장 등록은 200불)

사이트 바로가기

Jane McGonigal의 CNET 인터뷰 바로가기

한국형(?) 현실접목형 게임 Fun Out 카페 바로가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2007.03.04 2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ane McGonigal 은 세계적인 강사인가보든데? http://static.flickr.com/122/309530780_cdd4bbc91f_m.jpg (그녀의블로그http://avantgame.blogspot.com/에서..)과 http://blog.naver.com/neosoldier/100033837057 을 연결해서 보면 알수 있을꺼야. 그녀의 wishlist에 korea도 있던걸, 언제 발표자로 나서보면 어때? ㅠㅠ




Game Theorist라 칭하는 Jesper Juul가 우리 학교에 왔었다. 그는 게임 이론으로 IT University of Copenhagen에서 PhD를 받았으며 동 대학의 Center for Computer Games Research에서 Assistant Professor로 재직중이다.

아직 읽어보지는 않았지만 MIT Press에서 출간한 그의 책 "Half-Real"의 평이 나쁘지 않아 꽤나 기대가 되는 세미나였다.

0123456789101112131415161718

핵심 주제는,
- 게임의 발전은 그래픽의 향상으로만 이루어져서는 안된다.
  (1년마다 배가되는 개발비가 뛰어난 재미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 다양한 유저 발굴을 위해 새로운 게임모델 개발이 필요하다. (Goal-less Game)
- Goal-less 게임에서 유저는 목표 달성보다는 다양한 가능성을 탐험해보는 즐거움을 느낀다.

그의 설명을 들으면서 예전에 문방구 앞에 있던 로보트 레슬링이 떠올랐다. 게임할 돈이 없던 나는 동무들이 하다가 끝난 게임을 붙잡고 High Score를 새기는 커서 2개로 친구와 술래잡기 놀이를 했었다. 목표가 있는 게임을 가지고도 다양한 플레이를 하는데, 가능성을 넓혀주면 목표외 재미는 배가 될 수 있겠지.
하지만, 뭔가 2% 부족하다.. 세상에 어떤 게이머가 넓은 세상과 가능성을 가진 게임이 싫겠나, 그저 그만큼의 개발리소스를 쏟아부어야 하기 때문이 아니겠나. 게다가 그의 게임에 대한 넓은 의미의 접근은 많은 관계자들로부터 '목표가 없다면 게임(Game)과 장난감(Toy)의 구별이 무엇이냐?'라는 질문 공세를 받게 하였다. 하지만, 한가지 분명한 것은 Goal-less는 미래 게임 유형의 한 부분을 차지할 것이라는 점이다.

Jesper Juul 사이트 바로가기

Half-real 사이트 바로가기

The Ludologist (His Blog) 바로가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가린 2006.12.20 14: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말을 들을 때와 어떤 생각을 해나갈 때 게임은 궁극적으로 체험하는 시뮬레이션으로 가는가..하는 고민이 생깁니다.

    • 미니미 2007.03.04 04:48  댓글주소  수정/삭제

      게임이 발전하는 만큼 인간의 자극반응계수가 작아지기 때문이겠죠. 점점 강하고 모든 오감을 자극할만한 종합적인 체험을 원하게 되는거죠.

  2. 잡종 2007.05.02 2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임의 발전은 그래픽의 향상만으로 이루어져서는 안된다는 말에 전적으로 동의-
    실제와 같아보인다고 해서, 몰입이 되는것도 아니고, 적절한 그래픽만으로도 사람들은 몰입을 하게 된다고 하더라구요. MUD보면 글찮아요~ ㅋ

  3. SPAIKE 2007.06.08 0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먼 미래, 혹은 금세기에 게임과 완벽히 동화되는 게임유형이 나올수도 있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