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T Media Lab에는 다양한 연구소가 있는데 이 작품은 그중에서 Sociable Media를 연구하는 Judith Donath교수가 발표한 일종의 Visualization Medthod이다. 원리는 간단한데 웹캠을 설치해둔 컴퓨터에서 그 앞을 지나간 사람들의 자취와 행적의 시간을 X축으로 하여 지층과 같이 쌓여간다. 재밋는건 Y축인데 캠앞에서의 행적이 적으면 얇게 많으면 두껍게 쌓여간다. 하루 중 사람이 많이 지나가는 시간은 점점 지층이 높어지게 된다. 한층이 모두 쌓이면 그 위에 다음 행적이 쌓이고 아래쪽의 지층은 점점 압축되어 소실되 간다.


디지털로만 기억되는 현대 산물을 지질학적으로 표현하는 멋진 방법이다.


사이트 바로가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